본문 바로가기


‘계명대-원광대 우정의 길’ 표지석 제막식 참석
‘계명대-원광대 우정의 길’ 표지석 제막식 참석
소통실2017-05-22

■일자: 2017. 5. 22.(월)

■장소: 자연식물원

사본 -20170522-1-05

김도종 총장은 22일 자연식물원 內 ‘계명대-원광대 우정의 길’ 표지석 제막식에 참석했다.

올해 자매결연 20년을 맞이한 원광대학교와 계명대학교는 원광대 자연식물원 내 이팝나무 길을 ‘계명대-원광대 우정의 길’로 조성하고, 22일 계명대 이중희 교무부총장을 비롯한 교직원과 학생대표단이 원광대를 방문했다.

사본 -20170522-1-04

양교 우정의 길 조성은 지난해 10월 원광대 주관으로 진행된 2016년도 정기 교류행사 중 양교 총장의 자연식물원 방문 시 김도종 총장이 계명대 교화인 이팝나무 꽃으로 조성된 길을 양교 우정의 길로 명명하자고 제안해 이루어졌다.

원광대는 이후 길 양 끝에 ‘우정의 길’ 표지석을 세우고, 2017년 양교 교류행사 20주년을 기념해 이날 표지석 제막식을 가졌다.

사본 -20170522-1-03

원광대 자연식물원 중간 서쪽에서 동쪽을 가로지르는 ‘양교 우정의 길’은 폭 4m에 길이 135m의 비포장 길로 이팝나무 56그루가 식재돼 있으며, ‘우정의 길’을 상징하는 표지석을 길 양 끝부분에 세웠다.

김도종 총장은 인사말을 통해 “양교 교류 20주년에 맞춰 ‘우정의 길’을 조성하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그동안 이어온 양교 간 우정이 더욱 돈독해지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계명대 이중희 교무부총장도 “계명대에도 원광대를 상징하는 기념물이 있다”며, “앞으로 양교 간 교류가 더욱 활성화되고, 발전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1998년부터 결연을 맺고 있는 원광대와 계명대는 기독교와 원불교라는 서로 다른 종교의 종립학교로 운영되고 있지만, 영·호남이라는 지역 특수성과 종교의 벽을 넘어 매년 정기 교류행사를 통해 우의를 다지고 있다.